“이 바닥 떠날래?”…2차 가해에 우는 성폭력 피해자들_교황은 얼마나 벌까_krvip

“이 바닥 떠날래?”…2차 가해에 우는 성폭력 피해자들_베팅 메가 세나 온라인 캐셔_krvip

[앵커]

조재범 사건에서 드러난 것처럼 스포츠계 성폭력 피해자들은 너무나 쉽게 2차 피해에 노출됩니다.

집단적인 2차 피해를 당해 스포츠계를 떠날 수밖에 없었던 피해자의 증언입니다.

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.

[리포트]

몇 년 전 지방의 한 고등학교 여자 운동부에서 남자 코치가 학생들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.

피해자들 가운데 일부 학생들이 진술에 나섰고, 결국 이 코치는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.

하지만, 가해자는 항소심 선고 직전 피해자 두 명과 합의해 집행유예로 풀려났습니다.

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가해자의 선후배 등 주변인들의 집단적인 회유에 시달려야 했습니다.

우연히 만난 지역종목협회의 한 임원은 합의하지 않으면 사실상 체육계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했습니다.

[피해자/음성대역 : "내가 가해자의 친한 선배다, (가해자가) 구속돼서 반성도 하고 있는데 합의서 써줘라, 그렇지 않으면 이 바닥에서 혼자 살아남아야 할 거라고 말하더라고요."]

당시 변호인은 학연과 지연이 특히 강조되는 체육계의 문화 때문에 2차 피해를 막기가 힘들다고 말합니다.

[정미라/변호사 : "일반 사건과는 달리 폐쇄적인 구조, 여기를 가도 누구 선배, 저기를 가면 누구 후배, 이렇게 (지도자들끼리) 연결돼 있어서 결국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기 어렵습니다."]

결국 피해자는 운동선수의 꿈을 접고 스포츠계를 떠나 새로운 삶을 살고 있습니다.

가해자를 두둔하고 피해자를 협박하는 스포츠계의 폐쇄적인 문화가 2차 피해를 양산하고 있습니다.

KBS 뉴스 강재훈입니다.